본문 바로가기

메인 컨텐츠 영역

비주얼 영역

언론속 충청대

더보기
'충청대학교, 국가 공인 자격 ‘유아숲지도사’ 양성' 미리보기

충청대학교, 국가 공인 자격 ‘유아숲지도사’ 양성

충청대학교(총장 오경나)가 도내에서 최초로 산림청으로부터 산림교육전문가 ‘유아숲지도사’ 양성기관으로 지정돼 3월부터 국가 공인 자격증 과정을 운영한다.

유아숲지도사는 유아에게 산림의 중요성을 교육하는 전문인력으로 유아교육 및 산림교육에 대한 전문성과 경험을 겸비하여 교육, 놀이, 상담, 보호, 치유 등 다양한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유아숲지도사 과정은 국가 인정 공인 자격증으로 산림청 주관의 산림교육 전문가 양성기관 인증을 받은 전문 교육기관에서만 교육 및 배출이 가능하다.

교육 내용은 산림교육론, 유아교육, 유아숲생태교육 및 프로그램개발, 유아숲생태교육 프로그램 운영 등 이론 및 실습 220시간으로 구성됐다. 이론평가와 시연평가 후 현장실습 30시간 이수를 완수하면 산림청장 인증 유아숲지도사 자격이 주어진다.

산림청이 2021년까지 유아숲체험원을 660곳으로 늘리고 유아숲지도사를 2천명 추가 배치할 계획을 갖는 등 취업 전망도 밝다. 또 숲 교육을 지향하는 유치원, 어린이집 등이 눈에 띄게 늘어나고 있는 등 유아숲지도사 자격 과정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충청대 관계자는 “유아숲지도사는 누구든 도전할 수 있는 미래 유망 직업으로 지속가능발전 교육으로써 사회적 요구와 관심이 급상승하고 있다”며 “수준 높은 산림교육 전문가를 배출하는 기관으로서의 역할과 책임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충청대는 첫 유아숲지도사 과정 개설을 3월 예정으로 준비중이다. 자세한 문의는 평생교육원(043-230-2073, 010-5148-8772)나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문의 : 조경희 교수 010-5148-8772

'전자통신전공 IT-Arirang팀 우수봉사단에 선정돼' 미리보기

전자통신전공 IT-Arirang팀 우수봉사단에 선정돼

우리대학 전자통신전공 교수와 학생들로 구성된 IT-Arirang팀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진흥원 주최로 20일 오후 3시 서울 광화문 KT스퀘어 드림홀에서 열린 ‘2019 월드프렌즈 ICT봉사단 성과 보고 대회’에서 우수봉사팀으로 선정돼 한국정보진흥원장으로부터 우수상을 받았다.

IT-Arirang팀은 전자통신전공 심완보 교수를 팀장으로 유재면, 오승균, 최민서 학생이 팀원으로 한 달 동안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소재 튜린 폴리텍 대학교에서 ‘사물인터넷 기술을 응용한 출석관리시스템 구축’ 프로젝트를 공동으로 수행하였다.

IT-Arirang팀은 IT프로젝트뿐만 아니라 매주 금요일에는 한국문화의 날 행사로 서예, 윷놀이, 한국영화관람 등 대학생과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국문화를 소개하는 수업도 진행하였다.

심완보 교수는 “파견국의 ICT역량강화 및 정보격차해소에 기여한 공로로 우수상을 받게 되었다”며 “아태지역 국가는 물론 CIS지역, 중남미, 아프리카 등 전 세계 21개국의 국제기구 및 공공기관에 파견된 KAIST, UNIST 등 우수 이공계 대학들을 포함한 전국대학의 ICT봉사단 82개 팀 중에서우수활동팀으로 선정된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IT-Arirang팀은 시상식에서 상장과 더불어 120만원 상당의 부상도 받았다.

우리대학 전자통신전공은 2008년부터 외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주관하는 월드프렌즈 ICT봉사단에 선정돼 우즈베키스탄을 비롯해 중국, 캄보디아, 스리랑카, 베트남 등에서 IT봉사 활동을 펼쳐왔다.

'LINC+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개최' 미리보기

LINC+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개최

우리대학 링크사업단(LINC+)은 12월 13일 대학 컨벤션센터에서 캡스톤 디자인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경진대회에서는 ‘IoT Smart Factory’ 과제로 저가의 라즈베리파이를 이용한 게이트웨이 구축으로 경제적인 스마트 팩토리 시스템을 구현한 전자통신전공 2학년 우상환 최형석 학생이 대상을 차지했다. 대상팀에게는 상장과 함께 100만원의 장학금이 주어졌다.

캡스톤 디자인(Capstone-Design)은 산업현장의 수요에 맞는 기술 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프로그램으로 학생들이 전공지식을 바탕으로 산업체가 필요로 하는 작품을 스스로 기획, 설계, 제작하여 수행하는 실무형 융복합 교육과정이다.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전문대학(LINC+) 육성사업의 일환으로 개최된 이날 경진대회에는 25개 팀이 참가했다. 작품은 기업대표, 변리사, 교수 등 5명의 심사위원이 참여해 창의성 및 기획성, 기술성 및 완성도, 기대효과, 발표력 등을 평가해 선정했다. 시상은 대상과 최우수상 각 1팀, 우수상 3팀, 장려장 5팀을 선정, 상장과 장학금을 수여했다.

대상은 전자통신전공 우상환 최형석 학우에게 돌아갔고 방송광고제작전공의 지역상권 살리기 1팀이 최우수상을, 시각디자인과 design4989팀과 식품영양외식학부 광동요리팀, 항공정비전공 Umax팀이 각각 우수상을 차지했다.